It gathers and scatters over shared interests in graphic design or its role. Min Dong-in is intrigued by ‘Gathering’. He is a plan maker and designer who uses design as a bridge of the gathering, and he is also a graphic design student at Kaywon University of Art and Design.

그래픽 디자인, 혹은 그 역할이라는 공유되는 관심사를 둘러싸고 일제히 모였다 흩어지곤 한다. 민동인은 여기에서 '모였다'는 것에 관심이 많다. 그는 그 만남을 위해 디자인을 활용하는 기획자이자 디자이너이며, 계원예술대학교에서 시각디자인을 배우는 학생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