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동인

민동인은 기획 일을 겸하는 그래픽 디자이너입니다. 주로 책, 포스터와 같은 지면 매체를 다루며, 사람들이 모였다 흩어지는 지점에 관심이 많습니다. 매년 여름과 겨울에는 ‘젊고 용감한 워크숍’을 진행하며 작업 방식의 대안을 모색하고, 동시에 “타이포잔치 2019”와 같은 전시에 참여해 작품 활동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소개된 매체
― CA#243: 디자인의 흐름
― CA#238: 풍자
― CA#227: 알맞은 디자인 작업실 꾸리기

참여한 전시
― Typojanchi 2019, Culture Seoul Station 284

의뢰 및 제안
― mindonginfo@gmail.com
― @mindonginfo(Instagram)



“젊고 용감한 워크숍”
젊고 용감한 워크숍은 새로운 작업 방식을 모색하기 위한 디자인 워크숍입니다. 매년 여름과 겨울에 열리며, 이따금 주제와 어울리는 디자이너가 있다면 초대해 강연을 부탁하기도 합니다.

젊고 용감한 워크숍 2017
젊고 용감한 워크숍: SUNNY 2019
젊고 용감한 워크숍: SNOW 2019